심재철 바른 힘, 선한 정책

언론보도

언론보도
언론보도
게시판 상세보기
[뉴스1] 심재철 "한국고용정보원, 文 아들 영구보존 서류 고의폐기"
2017.04.12
의원실 | 조회 315

"보관·보존 절차 법규 안지키고 모르쇠로 일관"

(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  
심재철 국회부의장이 12일 "한국고용정보원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의 아들인 준용씨의 인사관련 서류를 영구보존하도록 돼 있는 자체규정도 무시한 채 관련규정을 어겨가며 폐기한 것으로 밝혀졌다"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 소속인 심 부의장은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고용정보원이 국회의 관련서류 제출 요구에 '준용씨가 2006년 12월 채용될 때 제출했던 응시원서, 자기소개서, 학력증명서를 보존기간이 지나서 폐기했다'고 말하고 있다"며 이렇게 강조했다.

이어 "인사 서류는 고용정보원의 자체규정에 따르더라도 영구보존토록 돼 있어 내부에서 누군가가 고의로 폐기한 의혹이 짙다"고 말했다.

심 부의장에 따르면 고용정보원 인사규정 제55조 1항에선 '원장은 직원의 인사기록을 작성보관하여야 한다'고 명시돼 있다.

또한 문서관리규칙 제43조 1항에선 '임용, 상벌 등 인사에 관한 중요문서'는 영구보존하도록 규정돼 있다.

심 부의장은 "문서 보관 상식상 채용공고문에서부터 합격통지까지 각 채용시기 마다의 채용 과정 전체를 한 세트로 묶어 보관하게 마련"이라며 "그런데 고용정보원은 '채용공고문이 존재한다면 제출하겠지만 응시원서 등 다른 인사서류는 폐기했다고 밝혔다"고 반문했다.

뿐만 아니라 "'처리부서의 문서는 보존기간의 기산일로부터 1년간 처리부에서 보존한 후 문서관리부로 인계해 정리·보존하게 한다'고 돼 있고 '색인목록'도 만들고 보존문서인계·이관서를 작성하게 돼 있지만 고용정보원은 이런 서류들이 없다고 제출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심 부의장은 "고용정보원은 (인사 서류를) 폐기했다고만 말할 뿐 흔적이 남게 마련인 관련 문서가 전혀 없다고만 말하며 입을 다물고 있다"며 "관련 법규를 내밀며 강변하고 있지만 보관·보존 절차 법규를 지키지 않고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http://news1.kr/articles/?2965157

 

[중앙일보] 심재철 “고용정보원이 규정 어기고 문재인 아들 인사 서류 폐기”

http://news.joins.com/article/21468341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수정 답변 삭제 목록보기
1,803개(1/181페이지)
언론보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803 [지면보도] [국감 브리핑]시판 담배 50%, 니코틴 등 함량 표시보다 높아 의원실 2017.10.20 4
1802 [지면보도] 심재철 "문재인 정부, 예비타당성 조사 제도 완화…재정건전성 부실화 우려 사진 의원실 2017.10.20 8
1801 [지면보도] 심재철 의원, "담배 대부분, 타르와 니코틴 표시보다 높다" 사진 의원실 2017.10.20 11
1800 [지면보도] [국감2017] 법인세 인상시 한국 법인세율 OECD 16위→5위 사진 의원실 2017.10.20 7
1799 [지면보도] 지방 국세청, 영장 없는 계좌추적 급증…6년간 2배 이상↑ 사진 의원실 2017.10.18 8
1798 [지면보도] 서울지방국세청, 송무국 조직·인력 강화 불구 조세소송 패소율 가장 높아 의원실 2017.10.18 6
1797 [지면보도] 1% 애연가들, 궐련형 전자담배에 푹빠진 이유… 의원실 2017.10.18 13
1796 [지면보도] 심재철 "2020년 최저임금 1만원 위해 3년간 총 7조 3462억원 예 사진 의원실 2017.10.18 10
1795 [지면보도] [국감오늘] 수출입은행, 해외법인 금융업무 법적 근거 無 사진 의원실 2017.10.17 9
1794 [지면보도] 개성공단 확장, 현대아산측 추산 9조 1300억 원 의원실 2017.10.17 7
글쓰기
처음페이지 이전 10 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 페이지 마지막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