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바른 힘, 선한 정책

보도자료

언론보도
보도자료
게시판 상세보기
조세부담률 20% 초과 전망, 김 부총리 ‘국민적 합의’ 약속 지켜야
2018.10.29
의원실 | 조회 18

드림디자이너

심 재 철

보도자료

2018. 10. 29.

TEL:02) 788-2566, 784-4164

FAX:02) 788-0247

www.cleanshim.com

cleanshim@assembly.go.kr

조세부담률 20% 초과 전망, 김 부총리 국민적 합의약속 지켜야

- 국민부담률 미국(18.9%), 일본(17.2%), 멕시코(16.7%)보다 높아져

- 국민부담률은 올해 26.6%에서 22년에는 28.6%까지 올라갈 것

 

올해 국세수입이 300조원이 넘어 조세부담률이 20%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김동연 부총리가 지난 국정감사에서 조세부담률이 20%가 넘는 것은 국민적 합의 등 고려해야 할 것이 있다는 약속은 결국 지켜지지 않은 셈이다.

 

심재철의원(안양동안을)은 김 부총리가 지난해 국정감사(2017.10.20.)에서가능하면 국민의 조세부담률 수준이 20%를 넘지 않도록 하려고 한다. 조세부담률 20%가 넘는 것은 국민적 합의 등 고려해야 할 것이 있어서 가능하면 국민부담을 늘리지 않도록 세출 구조조정을 한 것이라고 발언한 사실을 지적했다.

 

문재인 정부의 재정지출이 늘다보니 올해 조세부담률은 20%를 돌파하면서 국민들의 조세 부담은 더욱 무거워질 전망이다.

 

조세부담률은 201317.9%를 기록한 후 최근까지 꾸준히 상승해 왔고 올해 처음으로 20%를 넘어설 전망이다. 정부의 ‘2019년 국세 세입예산안‘2018~2022년 국가재정운용계획자료에서도 내년부터 2022년까지 조세부담률은 20.3~20.4% 수준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향후 5년간 조세부담률, 국민부담률 전망

(단위 : %)

 

’18*

’19

’20

‘21

‘22

조세부담률

19.2

20.3

20.4

20.4

20.4

국민부담률

26.6

27.8

28.1

28.3

28.6

** (출처) 20182022년 국가재정운용계획

 

OECD 국가와 조세부담률을 비교해보면 올해 우리나라의 조세부담률 전망치는 OECD 평균 24.7%보다는 낮지만 미국(18.9%), 일본 (17.2%), 멕시코(16.7%), 칠레(20%)보다도 높아지게 된다.

 

뿐만 아니라 세금에 사회보장기여금까지 더해 GDP로 나눈 국민부담률은 올해 26.6%에서 내년 27.8%, 2020년에는 28.1%, 2022년에는 28.6%까지 올라갈 것으로 전망된다.

 

심 의원은 올해 조세부담률이 20%가 넘은 것과 관련 김 부총리가 약속한 국민적 합의나 동의는 아무것도 없었다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성장을 위한 비효율적인 재정지출 사업들로 인해 국민세금 부담은 계속 늘어나고 있지만 실질적인 정책적 효과는 체감하기 어려운만큼 정책 방향의 선회가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수정 답변 삭제 목록보기
1,407개(1/141페이지)
보도자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07 자유포럼, 『교과서 집필기준의 헌법위반』 세미나 개최 의원실 2018.11.15 2
1406 심재철 의원, 교육부 특별교부금 총 26억 100만원 확보 의원실 2018.11.07 11
1405 공공기관 복리후생비, 최근 5년간 4조 1,212억원 의원실 2018.10.29 23
1404 한국재정정보원, 기재부와 내부거래 의존 영업손실 17억 경영부실 의원실 2018.10.29 31
>> 조세부담률 20% 초과 전망, 김 부총리 ‘국민적 합의’ 약속 지켜야 의원실 2018.10.29 19
1402 재정정보원, 비인가 자료 비밀등급 자동표시 규정 있어 의원실 2018.10.29 25
1401 KDI, 문재인 정부의 포용적 성장정책과 최저임금 인상 경고 의원실 2018.10.26 33
1400 통계의 정치도구화, 국가통계행정의 개혁 필요 사진 의원실 2018.10.25 29
1399 국가 재정운용 대국민 여론조사 결과:기재부, 여론조사 공표도 안하고 정부 사진 파일 의원실 2018.10.25 28
1398 국회 사찰 인정한 김동연 부총리, 구체적인 내용 밝혀야 의원실 2018.10.25 37
글쓰기
처음페이지 이전 10 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 페이지 마지막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