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바른 힘, 선한 정책

심재철 ON AIR

언론보도
심재철 ON AIR
게시판 상세보기
원내대책회의 "비례연합정당 찬성 투표 지침 하달하는 민주당 지도부”
2020.03.10
의원실 | 조회 85

심 원내대표는 10일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이 비례연합정당 참여 여부를 전당원 투표로 결정하겠다고 했는데 '당원들 뜻에 따랐다'는 명분을 세우기 위한 꼼수"라며 민주당 지도부의 앞서 발언들을 거론했다.
 
그는 구체적으로 "이해찬 대표는 '통합당에 1당을 내줄 수 없다'고 했고, 이낙연 공동상임선대위원장도 '비난은 잠시지만 책임은 4년'이라고 했다"며 "이것은 이미 전 당원들에게 '비례민주당(비례연합정당) 창당에 찬성투표 하라'는 지침을 내린 것이나 다름 없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해찬 대표·이인영 원내대표 등 민주당 지도부가 통합당의 위성정당 전략에 했던 비판들을 거론하면서 "민주당 사람들은 자신들이 (위성정당을) 만들면 정당방위라고 억지 궤변을 늘어놓는다. 우리 통합당이 하는 건 '골목상권 침투'지만 자신들이 하면 '골목상권과의 연대'라는 말도 안 되는 억지를 부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심 원내대표는 "(민주당 지도부는) 선거법을 날치기 통과시키면서 '정치개혁이다, 소수정당에 대한 배려'라고 외쳤던 사람들이다"면서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통과'라는 소기의 목적을 달성했으니 이제 (민주당)2·3·4중대와의 밀약쯤이야 아무렇지도 않게 쓰레기통에 쳐박아도 된다는 말인 듯 하다"고 주장했다.





수정 답변 삭제 목록보기
1,047개(3/50페이지)
글쓰기
처음페이지 이전 10 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 페이지 마지막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