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바른 힘, 선한 정책

생생! 심재철 25시

생생! 심재철 25시
게시판 상세보기
탈원전 반대 및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 범국민 서명운동본부 발대식
2018.12.14
의원실 | 조회 628



경북 울진의 경제가 망가졌습니다. 급기야 울진군수와 지역 주민들이 국회로 올라와 탈원전 반대 서명 운동을 시작했습니다. 
망국적인 탈원전 정책을 즉각 철회해야 합니다. 국가 에너지100년 대계가 아마추어적인 정책 실험의 대상이 되어서는 안 됩니다. 탈원전 정책을 철회할 때까지 울진군민들과 함께 투쟁하겠습니다.

[TV조선 "지역경제 붕괴"…울진군, 탈원전 반대 서명운동 나서]

[앵커]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건설 예정이었던 신한울 3·4호기를 지난해 짓지 않기로 결정했습니다. 이때문에 원전이 들어설 예정이었던 경북 울진군은 큰 타격을 입었다며, 원전 건설 재개를 촉구하는 서명운동을 시작했습니다.

정민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원전 건설 인력을 겨냥한 120가구 규모의 빌라입니다. 콘크리트와 철골 구조물이 그대로 드러나 있습니다. 공터에는 목재와 배관 등 공사 자재가 어지럽게 널브러져 있습니다. 정부의 탈원전 선언 이후 지난 1년 동안 공사가 중단된 채 방치돼있습니다.

시공사 관계자
"지금 자본금 때문에 준비 중이에요. 지금 중단된 것은 했다 안 했다 했다 안 했다 그런 상태..."

원전 인근 상인들은 울상입니다. 이 상가는 손님이 끊겨 점포 4곳이 모두 문을 닫았습니다.

김지효 / 울진군
"보면 모르십니까 다 빈 점포잖아요. 저희는 마이너스 운영한다고 보시면 됩니다."

지난해 8월 신한울 1·2호기 공사가 끝나고 신한울 3·4호기 계획이 백지화되면서 사람들이 울진을 빠져나갔습니다.

울진군에서는 인구가 지난 2년 동안 1653명이 줄었습니다. 원전이 있는 울진군 북면의 원룸 공실률은 30%까지 치솟았습니다. 월세도 2년 전 50만원에서 30만원으로 떨어졌습니다.

이상철 / 공인중개사
"원자력 안 한다고 그러고 나서부터 이제 작년까지는 1·2호기 공사 인원이 좀 있었는데 거의 다 빠져나가고 있는 중이에요."

울진군은 신한울 3·4호기 백지화로 지방세수가 1천 900억원 줄었습니다. 원전을 짓는 대가로 받는 주민지원금 2천 500억원도 못 받게 됐습니다.

전찬걸 / 경북 울진군수
"시장에 8시 이후면 불이 켜지지 않습니다 그리고 많은 젊은이들이 떠났습니다 우리는 이것을 지키기 위해서 3.4호기 정부 약속 이행을 촉구하는..."

울진군은 어제(13일)부터 탈원전 반대와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를 위한 백만서명 운동에 돌입했습니다.

TV조선 정민진입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수정 답변 삭제 목록보기
2,035개(1/73페이지)
글쓰기
처음페이지 이전 10 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 페이지 마지막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