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바른 힘, 선한 정책

언론보도

언론보도
언론보도
게시판 상세보기
[2018국정감사][뉴데일리]심재철 "김동연 부총리 '국회의원 불법사찰' 따지겠다"
2018.10.25
의원실 | 조회 50

심재철 "김동연 부총리 '국회의원 불법사찰' 따지겠다"

25일 기획재정부 확인감사서 관련 질의 예정… "국회의원 의정활동비 내용 보고받은 것은 명백한 의회 파괴 행위"

임재섭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10.25 13:28:44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이 과거 국회부의장 시절 예산사용 내역을 김동연 부총리가 보고받은 것을 불법사찰로 규정하고, 구체적인 지시 및 공모 사실을 파악하기 위해 25일 기획재정부 확인 감사에서 질의에 나설 예정이다.

심재철 의원은 "김동연 부총리가 국회의원의 의정활동비 내용을 사찰한 것은 명백한 의회 파괴 행위"라면서 "정부의 부당한 업무추진비 사용 실태를 지적하는 야당 의원의 입을 막기 위한 이같은 불법적인 행태에 대해서는 법적인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김동연 부총리는 지난 10월 3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재정정보시스템을 운영하는 기재부도 타부처, 즉 국회의 사용 내용을 볼 수 있는 권한이 없다"고 했지만 국회의원의 주말 유류비 사용 등 구체적 예산 내역을 언급한 바 있다.

이에 심재철 의원은 김동연 부총리에 지난 18일 국정감사에서 '예전 국회부의장의 예산 사용 내역을 어떻게 파악했느냐'고 질문했고 "보고를 받았다"는 답변을 얻었다. 기재부가 국회에 대한 사찰 의혹을 인정했다는 것이 심재철 의원의 판단이다.

심재철 의원 측은 "현행 정부조직법 등 어느 법 조항을 살펴보더라도 사정기관이 아닌 기재부가 국회의 예산내역의 내용을 살펴볼 수 없다"며 "이와 관련 산하기관인 재정정보원이 국회의원의 개별 예산 사용 내역을 검토해 기재부 장관에게 보고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나아가 "김 부총리가 법적 근거 없이 국회의원의 개별적인 예산내역을 보고받은 행위는 명백한 불법 사찰에 해당된다"며 "언제, 어떠한 경위로 보고를 받았는지에 대해 명백히 밝혀야 한다"고 언급했다.


원문보기: http://www.newdaily.co.kr/site/data/html/2018/10/25/2018102500064.html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수정 답변 삭제 목록보기
1,985개(1/199페이지)
언론보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85 [라디오인터뷰] [CBS 김현정의 뉴스쇼]심재철 “황교안, 오세훈은 백의종군...홍준표는 사진 의원실 2019.01.14 11
1984 [지면보도] [프라임경제]보령시 당원 당직자 신녀하례회 개최 사진 의원실 2019.01.14 12
1983 [지면보도] [데일리안][당권주자 연속인터뷰] 심재철 "文과의 싸움, 행적으로 판단해 사진 의원실 2019.01.14 7
1982 [지면보도] [중앙일보]심재철·김진태 “황교안 한국당 입당, 일단 환영은 하는데…” 사진 의원실 2019.01.13 8
1981 [뉴스영상] [KBS뉴스}황교안 전 총리 다음 주 한국당 입당…“정치활동 부적절” 사진 파일 의원실 2019.01.13 5
1980 [라디오인터뷰] [BBS뉴스]심재철 “전당대회 출마할 것...스스로 당선 확률 높다고 판 사진 의원실 2019.01.13 7
1979 [지면보도] [시사오늘]고군분투 심재철…표 훑는 야간비행 사진 의원실 2019.01.13 6
1978 [지면보도] [연합뉴스]당권주자 대거 참석 원내대표·중진회의 사진 의원실 2019.01.10 20
1977 [라디오인터뷰] BBS불교방송 <전영신의 아침저널> 심재철 국회의원 사진 파일 의원실 2019.01.10 31
1976 [지면보도] [기호일보]자유한국당 인천시당, 신년인사회 열어… ‘경제정당 자리매김’ 사진 의원실 2019.01.07 36
글쓰기
처음페이지 이전 10 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 페이지 마지막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