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바른 힘, 선한 정책

언론보도

언론보도
언론보도
게시판 상세보기
[2018국정감사][M이코노미뉴스]심재철 “재정정보원, 비인가자료 비밀등급 자동표시 규정 있어”
2018.10.29
의원실 | 조회 90

심재철 “재정정보원, 비인가자료 비밀등급 자동표시 규정 있어”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 / 사진 : 박종호 기자
▲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 / 사진 : 박종호 기자

 

한국재정정보원(이하 재정정보원)의 자체내규 중 보안규정과 보안규칙에 비인가자료의 암호화 및 비밀예고, 비밀등급 자동표시 규정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내규에 따라 재정정보원이 운영하는 디지털예산회계시스템(dBRAIN), 재정분석시스템(OLAP)에도 비인가자료 및 비밀자료와 그 외 자료의 구분이 보안규정과 규칙으로 명확하게 구분되는 것이다.

 

29일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이 재정정보원으로부터 제출받은 보안규정과 보안규칙에 따르면 보안규정 제25조(주요 정보의 암호화)에 ‘컴퓨터 파일 형태로 취급되는 주요 정보의 경우 비인가자의 무단 열람을 방지하기 위해 암호화된 형태로 취급 보관해야 한다’고 규정돼 있다.

 

또한 보안규칙 제19조(비밀의 전자적 처리)에는 ‘비밀을 전자적으로 생산하고자 할 때에는 해당 비밀등급과 예고문을 입력해 열람 또는 출력 시 비밀등급이 자동으로 표시되도록 해야 한다’고 돼 있다.

 

따라서 재정정보원의 보안규정과 비인가 자료의 열람 및 자료의 비밀성을 명확하게 표시하도록 규정돼 있기 때문에 암호화되지 않고 비밀예고 및 비밀등급이 표시되지 않은 자료는 비인가 또는 비밀자료로 분류되지 않는다는 것이 심 의원의 주장이다.

 

심 의원은 “취득한 자료의 성격과 취득경로 역시 재정정보원의 보안규정 및 규칙상 비인가 또는 비밀자료가 아니어서 재정정보원이 주장하는 ‘비인가 자료의 무단취득’ 주장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며 “그러나 기획재정부와 재정정보원 측은 보안규정과 보안규칙은 처음부터 지키거나 밝히지 않은 채 ‘감사관실용’이라는 메뉴가 비인가 구역 및 비밀자료를 말하는 것이라는 견강부회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재정정보원의 보안규정과 보안규칙에 따르면 의원실이 취득한 자료는 과정 및 내용에 있어서 비인가도 아니고 비밀도 아니다”면서 “재정정보원이 준수해야 할 규정과 규칙을 문서상으로 만들어 놓고 이행하지 않은 것은 명백한 직무유기”라고 지적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수정 답변 삭제 목록보기
2,008개(1/201페이지)
언론보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008 [지면보도] [연합뉴스]심재철 "정부 클린카드, 6년간 제한업종 결제 제한 조치 안 사진 의원실 2019.03.20 19
2007 [지면보도] [헤럴드경제]만들수록 손해…‘동전의 딜레마’ 사진 의원실 2019.03.19 24
2006 [지면보도] [중부일보]심재철"방어적 목적 핵무장·핵방어 체제 강화 검토" 의원실 2019.03.15 32
2005 [지면보도] [중앙일보]사설-독립 직무기구라는 감사원은 도대체 누가 감사하나 사진 의원실 2019.03.14 25
2004 [지면보도] [중앙일보]감사원 "일식집 9만원짜리 밥, 靑보안유지 위해 필요" 사진 의원실 2019.03.14 23
2003 [지면보도] [쿠키뉴스]우리들병원 1400억원 대출 관련 정재호, 양정철 등 현 정권 사진 의원실 2019.03.13 35
2002 [지면보도] [뉴시스]심재철 "감사원, 靑 업무추진비 봐주기식 감사…면죄부" 사진 의원실 2019.03.13 26
2001 [지면보도] [경기일보]심재철, “북핵은 그대로인데 무장해제하는 것인가” 사진 의원실 2019.03.04 101
2000 [지면보도] [뉴데일리][포토] 인사말하는 심재철 한국당 의원 사진 파일 의원실 2019.03.04 77
1999 [지면보도] [헤럴드경제]“한은 재건축공사 지연 150억 낭비” 사진 의원실 2019.02.21 108
글쓰기
처음페이지 이전 10 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 페이지 마지막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