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바른 힘, 선한 정책

언론보도

언론보도
언론보도
게시판 상세보기
[조선일보]심재철 "총선서 개헌저지선 내주면 사회주의로 넘어가"
2019.02.04
의원실 | 조회 61
"의원들 투쟁지수 공천에 반영"


자유한국당 당대표에 출마한 심재철(61) 의원은 2일 본지 인터뷰에서 "2020년 총선에서 우리가 100석 이하로 무너지면 더불어민주당에 '개헌 저지선'을 내주게 된다"며 "국가 체제가 사회주의로 완전히 넘어갈 수도 있는 위험한 상황"이라고 했다. 심 의원은 "투쟁 경력이 풍부한 제가 당 대표가 돼야만 나라를 거덜내는 정권과 맞서 싸울 수 있다"며 "과거 학생운동 하던 심정으로 문재인 정권의 폭주를 반드시 저지하겠다"고 했다. 심 의원은 1980년 서울대 총학생회장으로 민주화운동에 참여했었다.

/이진한 기자
심 의원은 "한국당이 3년째 야당을 하는데도 '책상 물림 선비'들만 모인 탓에 투쟁다운 투쟁을 해보지도 못하고 있다"며 최근 '5시간 30분 단식' 논란도 이런 '체질' 탓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지난해 청와대 업무추진비 공개 등 내가 가진 최대 장점인 '투쟁력'을 당에 보태려고 노력했다"며 "한국당에 투쟁 경험이 있는 인재가 적은 것은 사실이지만, 당대표가 되면 적재적소에 인력을 배치해 모든 역량을 대여 투쟁에 집중할 것"이라고 했다. "민주당에 비해 역량이 떨어지는 대국민 홍보 기능을 보강하겠다"고도 했다.

심 의원은 "공천 시스템도 대대적으로 손보겠다"며 "현역 의원들의 본회의·상임위·의총 참석 등만 기계적으로 수치화하기보단 입체적인 '투쟁 지수'를 평가해 공천에 반영하겠다"고 했다. 지역구는 중앙당보단 시·도당 의견을 크게 반영하고, 비례대표는 유력 인사의 친소 관계보단 각 직능 단체의 공식 추천을 우선하겠다고도 했다.

심 의원은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2011년 서울시를 현 여권에 내주면서 당 몰락의 책임이 있고, 지방선거에 참패한 홍준표 전 대표의 출마는 정치 도의적으로나 상식적으로 맞지 않는다"고 했다. 황교안 전 국무총리에 대해선 "반듯한 분이지만 '박근혜 시즌2' '군면제'를 물고 늘어지는 여권의 공세를 이겨내지 못할 것"이라고 했다. 정우택 의원이 제안한 '후보 단일화'에 대해선 "현실성이 떨어지는 정치적 레토릭에 불과하다"고 했다.

[원선우 기자 sun@chosun.com]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수정 답변 삭제 목록보기
2,030개(1/203페이지)
언론보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030 [지면보도] [연합뉴스]심재철 "자영업자 대출, 작년 625조원으로 사상 최대" 사진 의원실 2019.04.25 6
2029 [지면보도] [중앙일보]유시민 겨냥한 심재철 “역사적 진실을 예능으로 왜곡” 사진 의원실 2019.04.23 43
2028 [지면보도] [연합뉴스]심재철, '계엄법 위반' 39년만에 씻어내고 재심서 무죄(종합 사진 의원실 2019.04.23 17
2027 [지면보도] [한국일보]심재철 “유시민 진술서가 민주화인사들 겨눈 칼 됐다… 진실 왜 사진 의원실 2019.04.23 36
2026 [지면보도] [문화일보]“文정부의 사회 약자위한 정책…약자들 어려움만 더 가중시켜” 사진 의원실 2019.04.22 18
2025 [지면보도] [연합뉴스]문재인 정부의 반시장 사회주의형 경제정책 실상 토론회 사진 의원실 2019.04.22 17
2024 [지면보도] [시사포커스]심재철, "48조원에 달하는 추가 SOC 계획 발표…무책임한 사진 의원실 2019.04.19 34
2023 [지면보도] [중부일보]심재철 "국가지도통신망 KT 위탁운용 수의계약 특혜 없애야” 의원실 2019.04.19 28
2022 [지면보도] [헤럴드경제]외환보유액 사상 최대…한은 운용수익은 급감 사진 의원실 2019.04.12 50
2021 [지면보도] [중부일보]심재철, ‘북한의 대남 정치공작 실상’ 정책 세미나 개최 의원실 2019.04.10 42
글쓰기
처음페이지 이전 10 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 페이지 마지막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