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바른 힘, 선한 정책

심재철 ON AIR

언론보도
심재철 ON AIR
게시판 상세보기
탈원전으로 대한민국은 지금 전력 비상사태!!
2021.07.22
의원실 | 조회 63

이번 주부터 찜통 더위가 연일 계속되고 
어디에서건 에어콘 가동이 크게 늘어날 수 밖에 없습니다.

그러나 탈원전으로 전력이 부족해 비상사태가 발생할 가능성이 큽니다.

현재 사용중인 전력을 빼고 남는 것을 예비전력이라고 하는데 
이 예비전력의 비율, 곧 예비율이 10%가 넘어야 합니다.

정부가 비상조치를 발동하는 것은 예비전력 5.5GW 예비율 6.2%부터 시작돼, 
준비, 주의, 관심, 경계, 심각으로 5단계로 나누지만 
실제 비상상황에 들어가는 것은 예비율 10%부텁니다.

에비율 10%를 안전선으로 잡는 것은 발전소 한 곳이 
갑자기 멈춰서도 정전사태가 생기지 않도록 하기 위해섭니다.

그런데 지난 주 13일 예비율이 10.1%로 폭염이 덮치기 전인데도 
10%를 간신히 넘긴 것은 이번 폭염 때 정전사태가 날 수도 있음을 예고하는 것입니다.

이에 따라 문재인 정권은 지역별로 돌아가며 
관공서의 전기를 끊는 순환정전에 들어갔습니다.

곧, 서울인천 지역은 오후 2시반부터 3시까지, 호남은 3시부터 3시반까지 식으로 
전국의 관공서가 지역별로 돌아가며 전기를 강제로 끊습니다.

이처럼 전력이 부족한 것은 문재인 정권이 탈원전 정책 때문에 
멀쩡한 원전을 스톱시켰기 때문입니다.

문정권은 그간 국민세금 7천억원을 들여 고쳐놓은 월성 1호기를 강제로 폐쇄시켰고, 
멀쩡하게 운영하던 신고리 3호기와 4호기의 출력도 3번이나 강제로 감축시켰습니다.

또한 신한울 4호기는 건설 도중에 중단시켰고, 
영덕의 천지 1호기와 2호기는 건설계획을 백지화했습니다.

이같은 건설중단과 건설백지화로 신한울과 천지의 매몰 비용만도 
1조원에 이르고 있습니다.

우리나라는 지난 2011년 블랙아웃이라는 대정전이 일어난 적이 있으며, 
삼성전자에서만도 수백억원 등 산업계에서는 엄청난 피해를 봤습니다.

문정권의 탈원전 정책 부작용으로 국민들은 올 여름 폭염에 더욱 시달릴 수 밖에 없게 됐고, 
급기야 에너지 재난사태가 우려되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수정 답변 삭제 목록보기
1,168개(1/56페이지)
글쓰기
처음페이지 이전 10 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 페이지 마지막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