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바른 힘, 선한 정책

심재철 ON AIR

언론보도
심재철 ON AIR
게시판 상세보기
文정권의 언론관 '내로남불과 이중성의 극치!'
2021.08.03
의원실 | 조회 73

여당일 때는 언론의 비판적 보도를 막으려 하고, 
야당일 때는 언론 자유를 높이자고 외치는 것은 
전형적인 내로남불입니다.

바로 민주당 사람들의 언론관이 그렇습니다.

민주당은 2015년 문재인 대표시절
 “언론자유를 보장하라‘며 취재원 보호법을 발의했습니다. 

당시 문재인 대표는 ”권력을 비판했다가 
소송당한 언론인을 지원하겠다“며 ’표현의 자유 특위‘를 만들기도 했습니다. 

그랬던 민주당이 지금은 오보나 허위보도시 
피해액의 5배까지 손해배상을 하는 
징벌적 손해배상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이해찬 전 대표는 MBC 파업당시 
”언론자유와 헌법수호를 위해 민주당이 나설 것“이라고 했습니다.

그랬던 민주당이 지금은 언론재갈법을 밀어붙이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2015년 새누리당이 포털의 뉴스편집권을 제한하려 하자
’포털 길들이기‘라고 비난했습니다.

그랬다가 권력을 잡자 민주당 김의겸 의원은 
정부 예산으로 아예 별도의 뉴스포털을 만들자고 했습니다.

또 민주당 윤영찬 의원은 뉴스 배치가 마음에 안든다며 
카카오 관계자를 국회로 오라 가라 하기도 했습니다.

조국 전법무부장관은 장관이 되기 전인 2013년에는 
”공인 검증과정에서 부분적 허위가 있었음이 밝혀지더라도
 법적제재가 내려져서는 안된다“고 했습니다.

그랬던 사람이 작년에는 조국비리가 보도되자 
”따박따박 민형사 소송을 재개하겠다“며 언론사 등을 고소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2017년에는 “언론의 침묵은 국민의 신음으로 돌아온다”며
언론자유를 옹호하는 척 했고, 
대선 때는 ”정치적 표현의 자유를 보호하겠다“고 했습니다.

그래놓고는 2019년에는 30대 청년이 자신을 비판했다고 
모욕죄로 고소했습니다.

“언론의 잘못된 보도나 마음에 들지 않는 논조에 
정치권력이 직접 개입해 좌지우지하려는 시도는 옳지 않다”

바로 문대통령이 2014년에 한 발언입니다. 

이랬던 사람들이 지금은 돌변해서 징벌적 손해배상과 
언론사 피해입증 등 언론에 재갈을 물리는 법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바로 그간 수도없이 봐왔던 문정권의 내로남불이자 
언론자유에 대한 뻔뻔한 이중성이 또다시 자행되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수정 답변 삭제 목록보기
1,171개(1/56페이지)
글쓰기
처음페이지 이전 10 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 페이지 마지막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