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바른 힘, 선한 정책

심재철 ON AIR

언론보도
심재철 ON AIR
게시판 상세보기
심재철
2019.07.05
의원실 | 조회 170

국방부가 6·25전쟁 70주년을 맞아 북한과 공동 기념사업을 개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한다.


대한민국 안보의 마지막 보루인 군에서 이같은 사업을 계획한다니 경악을 금할 수 없다.


북한이 6·25 남침을 인정하지 않고 북침이라고 우기기조차 하는데 그런 집단과 6·25 공동행사를 하겠다니 6·25 남침에 대한 책임을 면제해주겠다는 것인가.

 

한국군과 유엔군 사망자 17만여명과 37만여명의 민간인 사망자들의 죽음에 대해서도 면책하고 덮어주자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북한의 제일의 목표는 예나 지금이나 한반도의 공산화 통일이고 그 일환으로 6·25를 일으킨 것인데 그런 북한과 다른 것도 아닌 6·25 기념사업을 공동으로 하겠다니 한마디로 미친 짓이라 아니할 수 없다.

 

6·25 공동행사라는 발상은 6·25 남침의 주역 김원봉에게 훈장을 주겠다는 발상의 연장선상에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미 지난해 국방백서에서 주적 개념을 삭제하고, 9·19 남북군사합의를 통해 스스로 무장해제를 하고연방제라는 북한식 통일방안도 수용하는 태도 등 문재인 정권의 좌파 성격이 노골화되고 있다.

 

문재인 좌파정권에 의해 우리 한국의 자유민주 정체성마저 크게 휘둘리고 있다.

 

6·25 남침에 대한 북측의 분명한 사과가 없는 한 평화라는 단어로 벌이는 정치적 쇼에 속아 넘어갈 국민은 없다국민의 분노만 불러일으킬 뿐이다.

 

이런 식이라면 문재인 정부가 815 광복절 행사도 일본과 함께 해야 한다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2019. 7. 4.

국회의원 심 재 철







수정 답변 삭제 목록보기
837개(1/40페이지)
글쓰기
처음페이지 이전 10 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 페이지 마지막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