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바른 힘, 선한 정책

재철생각

오뚝이 심재철
재철생각
게시판 상세보기
2005.07.15 불러도 불러도 정겨운 말 '어머니~'
2016.04.29
의원실 | 조회 271
제가 결혼을 해 아이를 낳아 길러보니 예전에 제 부모님께서 저한테 잔소리하시고 걱정하셨던 속내를 이제 알 수 

있을 듯 합니다. 아버지, 어머니께서 자식 바라보면서 애콩달콩 속을 끓이셨을 그 마음이 제가 부모가 되어보니 

비로소 온전히 느껴집니다.

자식 바라보는 부모의 마음이 이렇게 안타까운 것인 것을 진즉 알아서 어머니께 좀 더 잘 해드렸어야 하는데…. 

어머니께서 일찍이 당신 남편 여의시고 혼자서 7남매 키우시느라 얼마나 힘드셨을까. 아버지 살아계신 동안에 큰 

딸밖에 결혼시키지 못하고 나머지 6명의 자식을 월세방에서 바느질로 혼자서 키우셨던 시절을 어머니는 어떻게 

견뎌내셨을까. 사랑하는 남편을 마지막으로 떠나보내면서 저승길 사잣밥을 지을 쌀도 없어 월세방 주인 집에서 

쌀을 몇 되 꾸어다 사잣밥을 지어야 했던 가난은 또 어머니 마음을 얼마나 아프게 했을까. 초등학교(당시는 국민

학교) 기성회비를 내지 못해 수업 중 다시 집으로 되돌려져 온 막내 아들을 보았을 때는 얼마나 속이 상하셨을까

.

어머니께서 겪으셨을 일들을 생각해 보면 눈꼬리가 젖어옵니다. 그래도 눈에 밟히는 막내아들이라고 같은 보리밥

이라도 보리쌀이 조금이라도 덜 섞이게 하려고 밥 푸는 주걱을 이리저리 뒤적이시던 어머니셨는데…. 

어머니, 건강하게 오래오래 사십시오. 7남매 잘 키워주셔서 고맙습니다. 어머니 덕에 자식들 이렇게 다 잘 살고 

있습니다. 이제는 아들 딸들 남에게 자랑해도 될만큼 잘 키워주셨잖아요. 어머니 늘 건강하십시오.

엄마~.


2005년 어버이날에 
83살 노모한테 막내아들 재철이가
2005년05월08일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수정 답변 삭제 목록보기
531개(51/54페이지)
재철생각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1 2005.07.15 대학에 학생 선발 자율권을 줘야 의원실 2016.04.29 267
30 2005.07.15 뉴스는 세상을 보는 窓 의원실 2016.04.29 219
29 2005.07.15 가슴에 남는 선생님~ 의원실 2016.04.29 269
28 2005.07.15 내신대란, 문제의 핵심은 학생선발권을 대학에 되돌려 의원실 2016.04.29 240
>> 2005.07.15 불러도 불러도 정겨운 말 '어머니~' 의원실 2016.04.29 272
26 2005.07.15 짝사랑 의원실 2016.04.29 226
25 2005.07.15 문제의 핵심은 ‘수도분할’과 ‘혁신의지 의원실 2016.04.29 225
24 2005.07.15 단식을 마치며... 의원실 2016.04.29 229
23 2005.07.15 단식농성일기 4일차 -3월 18일- 의원실 2016.04.29 244
22 2005.07.15 단식농성일기 3일차 -3월 17일- 의원실 2016.04.29 275
글쓰기
처음페이지 이전 10 페이지   51   52   53   54   다음 10 페이지 마지막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