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바른 힘, 선한 정책

재철생각

오뚝이 심재철
재철생각
게시판 상세보기
유시민을 지키기 위해 사실관계마저 왜곡하는 공영방송 KBS
2019.05.08
의원실 | 조회 1036

유시민을 지키기 위해 사실관계마저 왜곡하는 공영방송 KBS

 

지난 53일 박상병 정치평론가는 KBS-1TV사사건건프로그램에 나와 사실을 완전히 왜곡했다. 1980년 김대중내란음모사건이 1984년 유시민의 서울대 프락치 사건 이후에 일어난 것으로 버젓이 거짓 방송을 한 것이다.

 

심재철이 김대중내란음모사건에 연루된 것은 1980517일이었는데 박상병 평론가는 이 사건을 유시민이 주범으로 징역 1년의 실형까지 살았던 1984년 서울대프락치 사건인 것으로 사실관계 자체를 완전히 바꿔 방송에서 다음과 같이 태연하게 말했다.

 

이거를 그 이후에 그러니까 저(: 유시민) 항소이유서가 나오고 난 다음에 심재철 당시 학생이 서울대 총학생회장이었거든요. 체포가 됩니다.”

 

유시민의 항소이유서1984년 서울대 프락치사건으로 1심에서 징역 16개월을 선고받자 볼복하면서 썼던 것이다. 그리고 본 의원이 서울대 총학생회장이었던 때는 1980년 서울의 봄이었다.

 

박상병 정치평론가는 이같은 역사적 왜곡에 더해 본 의원이 유시민의 80년 진술서의 문제점을 지적한 것에 대해 다음과 같이 터무니없는 억지를 갖다 붙인다.

 

그래서 내가(:심재철을 지칭) 체포됐는데 혹시 유시민의 이 항소이유서가 문제가 되는 거 아니냐. 알고 봤더니 이름이 쭉 나와요. 너 때문이다라고 하고 싶겠으나 그것이 아니라 당시에는 많은 내용들이 다 나와있었던 대목이고

 

본 의원이 유시민의 1980년 진술의 문제점을 지적한 것은 유시민의 진술서에 동료 학우 등 77명의 이름이 구체적인 언행과 함께 진술되어 결국 동료들에게 불리하게 만들었는데도 유시민 이사장이 KBS-TV에 나와 동료들에게 피해를 주지 않았으며 글 솜씨를 알게 되었다고 자랑하는 등 사실을 왜곡했기 때문이었다.

 

공영방송 KBS의 정치평론가라는 분이 본 의원이 어떤 사건에 대해 무엇을 지적하는지도 모르고 기본 사실관계도 파악하지 않은 채 무조건적으로 유시민 방어에 나섰다니 참으로 딱하다. 객관적인 기본 사실관계조차 방송의 힘을 빌려 뒤바꿔 버린 KBS는 해당 프로그램을 통해 정정보도를 하고 본 의원과 국민에게 즉시 사과해야 한다.

 

 

2019. 5. 8

국회의원 심 재 철

박상병 정치평론가(인하대 정책대학원 초빙교수)

KBS-1TV ‘사사건건’ 2019.5.3.

 

박상병

 

그렇죠. 거의 40년 전 이야기죠. 팩트는 거기 나와있는 건데 왜 이제서야 이 문제를 가지고 시비를 거는지 이해가 안 돼요, 심재철 의원이. 중요한 거는 당시에 유시민 의원의 항소이유서 한 번 읽어보셨겠습니다만 진짜 명문입니다,

그때는. 그리고 그 당시에는 우리가 당시에 경찰에 가면 어떤 얘기를 할 것인지라는 것을 다 알고 있었어요.

누구는 불고 누구는 불어서는 안 되고 또 아는 것만 얘기하고. 또 그 당시에는 서울대 사건과 관련해서도 이미 언론에 많은 사람들이 나와있었기 때문에 유시민 당시 학생이 불든 안 불든 간에 이미 언론에 다 나와 있는 얘기입니다.

이거를 그 이후에 그러니까 저 항소이유서가 나오고 난 다음에 심재철 당시 학생이 서울대 총학생회였거든요. 체포가 됩니다.

그래서 내가 체포됐는데 혹시 유시민의 이 항소이유서가 문제가 되는 거 아니냐. 알고 봤더니 이름이 쭉 나와요.

너 때문이다라고 하고 싶겠으나 그것이 아니라 당시에는 이미 많은 내용들이 다 나와있었던 대목이고 실제로 유시민 작가는 핵심적 내용을 숨겼습니다. 앞서 말씀드린 것처럼..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수정 답변 삭제 목록보기
531개(1/54페이지)
재철생각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31 원내대표 출마선언문 의원실 2019.12.05 556
530 조국 장관 임명강행은 국민 역린을 건드려 정권 몰락 초래할 것 의원실 2019.09.08 272
529 남침 책임을 면제해주려는가 의원실 2019.07.04 354
528 <경향신문의 악의적 왜곡, 개탄스럽다> 의원실 2019.05.20 433
>> 유시민을 지키기 위해 사실관계마저 왜곡하는 공영방송 KBS 의원실 2019.05.08 1037
526 김대중 사형선고의 누명을 씌워서야 의원실 2019.05.07 928
525 유시민의 거듭된 거짓 해명이 유감이다 의원실 2019.05.07 651
524 역사 앞에 서서(유시민 알릴레오 해명에 대한 반박문) 의원실 2019.05.02 1936
523 검찰의 기소유예 취소는 잘 못된 것 의원실 2019.04.09 500
522 국회를 지키지 못하면서 국회 수장? 의원실 2019.04.04 404
글쓰기
처음페이지 이전 10 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 페이지 마지막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