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바른 힘, 선한 정책

언론보도

언론보도
언론보도
게시판 상세보기
[연합뉴스] 심재철 "文 '아들 채용의혹' 해명은 거짓"…檢 고소·고발
2017.04.27
의원실 | 조회 147

"SNS로 허위사실 퍼뜨린 것은 당선 목적으로 한 선거법 위반"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 자유한국당 소속인 심재철 국회부의장은 27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의 아들 준용 씨 특혜채용 의혹 논란과 관련해 문 후보와 민주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박광온 공보단장, 권혁기 수석부대변인을 형법상 무고,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소 또는 고발했다고 밝혔다.

 

앞서 문 후보 측이 아들 의혹을 집중적으로 제기한 심 부의장을 먼저 고발한 데 따른 맞대응이다.

심 부의장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문 후보는 당선을 목적으로 아들을 둘러싼 특혜채용 여론을 무마하기 위해 자신의 저서 '1219 끝이 시작이다'에서 허위사실을 공표했다"고 주장했다.

 

문 후보는 저서에서 '(아들이) 한국고용정보원에 합격했을 때 이미 입학허가서를 받고 입사와 유학을 놓고 고민하다 입사를 선택했다'고 밝혔으나, 심 부의장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준용 씨의 미국 파슨스 디자인스쿨 입학허가서 발행일은 고용정보원 입사 3개월 후라고 반박했다.

 

심 부의장은 또 "준용 씨의 '황제휴직' 중 미국 내 인턴 취업은 무급이든 유급이든 겸직 의무를 위반한 실정법 위반"이라며 "불법을 불법이라고 말한 본 의원을 무고하게 허위사실 유포로 고발하고 언론 인터뷰나 SNS를 통해 허위사실을 대거 퍼뜨렸는데 이는 당선을 목적으로 한 공직선거법 위반"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준용 씨의 채용·근무·휴직 과정에서 권재철 전 원장과 책임자들의 조직적 비호와 위증 사실이 확인됐으며, 이번 특혜채용 사건은 2010년 고용노동부 감사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심 부의장은 "이미 다 소명됐다는 말 한마디로 십 년 넘게 귀를 막고 있는 문 후보의 태도에서 지난날 우리 사회를 어둡게 했던 불통의 어두운 그림자를 본다"며 "'문준용 특혜채용'이야말로 적폐가 아니겠느냐"라고 반문했다.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4/27 15:39 송고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7/04/27/0200000000AKR20170427151800001.HTML?input=1195m

 

<뉴시스> 심재철, 문재인 무고 및 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

http://www.newsis.com/view/?id=NISX20170427_0014859235&cID=10301&pID=10300

 

<SBS뉴스> 심재철 "文 '아들 채용의혹' 해명은 거짓"…검찰 고소·고발

http://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4169335&plink=ORI&cooper=NAVER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수정 답변 삭제 목록보기
1,834개(1/184페이지)
언론보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834 [지면보도] [2018.01 복지저널] "사회복지 종사자 제대로 평가받는 한해 되길" 사진 파일 새로운 글 의원실 2018.01.16 9
1833 [지면보도] 심재철, 제2의 고준희양 사건 방지 '비속살해 처벌강화법' 발의 사진 의원실 2018.01.10 27
1832 [지면보도] 심재철 “김정은 공개적으로 찬양하는 세상 돼” 사진 의원실 2018.01.08 36
1831 [지면보도] [2018.01 국회보] 여야 함께 헌정질서와 법치주의 수호할 것 사진 파일 의원실 2018.01.03 30
1830 [지면보도] 심재철 "대통령 사면권 제한해야"...'사면법 개정안' 발의 의원실 2018.01.02 25
1829 [지면보도] 심재철, 강정마을 구상권 포기 李총리 등 검찰 고발 사진 의원실 2017.12.29 29
1828 [지면보도] 심재철 국회부의장, ‘5~6% 법정이율’ 60년 만에 조정 추진 의원실 2017.12.27 27
1827 [지면보도] 심재철 국회부의장, “文정권 적폐청산은 친노·친문 영구집권용” 사진 의원실 2017.12.19 46
1826 [지면보도] 아이코스, 암과 관련된 유해 물질 방출…간접흡연 위험 더 커 의원실 2017.12.15 41
1825 [지면보도] 심재철·조정식·김영진·김병욱·김병관·이재명… '공동주택 리모델링 활성화 의원실 2017.12.14 42
글쓰기
처음페이지 이전 10 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 페이지 마지막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