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바른 힘, 선한 정책

언론보도

언론보도
언론보도
게시판 상세보기
5시간20분 한국당 의총, 계파 싸움만 했다
2018.06.26
의원실 | 조회 39
<조선일보> http://srchdb1.chosun.com/pdf/i_service/pdf_ReadBody.jsp?Y=2018&M=06&D=22&ID=2018062200170

자유한국당이 21일 당 수습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의원총회를 열었지만 친박·비박계가 상호 비방전만 벌이다 끝났다. 5시간 20분에 걸쳐 진행된 이날 의총에서 친박계가 김성태 당대표 권한대행의 퇴진을 요구하는 등 비박계에 대한 반격에 나서면서다. 이에 따라 김 권한대행이 수습책으로 내놓은 '중앙당 해체'와 '혁신 비상대책위원회 설치' 구상에 대한 추인은 이뤄지지 못했다. 한국당의 표류가 장기화할 가능성이 커진 것이다.


한국당은 애초 이날 의총에서 김 권한대행이 최근 제시한 당 수습 방안 추인 여부를 논의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김 권한대행의 인사말에 이어 곧바로 진행된 비공개 의총장은 김 권한대행 등 비박계에 대한 친박계의 성토장으로 변했다. 최근 언론을 통해 공개된 비박계 박성중 의원의 '(친박) 목을 친다' 메모를 문제 삼아 친박 의원들이 김 권한대행의 퇴진을 요구하고 나왔다.

박 의원 메모에 친박 핵심으로 등장하는 김진태 의원은 "박 의원의 휴대전화 메모로 비박계의 속내가 만천하에 드러났다"며 "(비박계는) 이 와중에도 당권을 잡아 상대편(친박계)을 쳐낼 생각만 하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홍준표나 김성태나 거기서 거기"라며 "홍 전 대표가 없으니 이제 내(김 권한대행)가 해보겠다고 나설 때가 아니다"고 했다.

다른 친박 의원들도 가세했다. 재선의 이장우 의원은 "박 의원은 계파 갈등을 조장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했다. 4선의 한선교 의원은 의총장 밖에서 기자들에게 "박 의원 메모가 (공개된) 자리에 김 권한대행과 김무성 의원도 있었다"며 "이들(김 권한대행과 김 의원이)도 책임을 져야 한다"고 했다. 친박계에선 김 권한대행과 박 의원의 배후로 김무성 의원을 지목하고 있다. 비박계의 핵심인 김 의원이 김 권한대행과 박 의원을 앞세워 당권을 장악하려 한다는 주장이다. 이날 의총에선 "김무성 의원은 탈당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당권 도전이 거론되는 일부 중진도 비박계 공격 대열에 섰다. 5선의 심재철 의원은 "당 수습도 진단이 옳아야 처방이 제대로 나오는데, (김 권한대행이 내세우는) 원내 정당화는 진단이 잘못된 것"이라며 "김 권한대행은 선거 패배 책임을 져야 한다"고 했다. 4선의 나경원 의원은 페이스북에 "정당은 국회의원이나 당협 위원장들의 전유물이 아니다. 국민과 당원의 것"이라고 했다. 한 중진 의원은 "김 권한대행을 중심으로 한 비박계가 조기 전당대회를 하지 않고 내년 초까지 비대위 체제로 가려 한다고 보고 당권 주자들도 반발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런 친박계와 일부 중진의 반발에 비박계는 정면 대응은 삼가는 분위기였다. 대신 "궤멸 위기에 처한 당을 살리기 위해 김 권한대행의 쇄신안을 추인하자"며 김 권한대행을 엄호하는 데 주력했다. 안상수 의원은 "당의 구심점이 없는 상황에서 김 권한대행의 사퇴를 요구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비박계 의원은 "김 권한대행이 단식까지 하면서 드루킹 특검을 관철하지 않았느냐. 책임론 운운할 때가 아니다"고 했다. 이날 비박계 의원들 사이에선 "계파 갈등을 키워 세를 결집하려는 친박계의 의도에 말려들 필요가 없다"는 말도 나왔다.

친박·비박 간 충돌로 이날 의총에선 김 권한대행의 쇄신 구상에 대한 추인이 이뤄지지 못했다. 김 권한대행은 의총 뒤 "당이 국민의 요구에 부응하도록 쇄신과 개혁을 통해 흐트러지지 않는 모습을 보이겠다"며 자신을 향한 친박계의 퇴진 요구를 거부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수정 답변 삭제 목록보기
1,861개(1/187페이지)
언론보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861 [지면보도] 심재철 "김성태, 선거 '폭망' 책임져야…의총·전국위 주목" 사진 의원실 2018.07.10 206
1860 [지면보도] [공감신문] 한국당 의원 다수, 아동복지시설 종사자 처우개선 촉구 사진 의원실 2018.07.10 26
1859 [라디오인터뷰] [인터뷰] 심재철 "비대위 총선 공천권 운운, 특정세력 제거 우려" 사진 파일 의원실 2018.07.10 57
1858 [지면보도] 심재철 “폭삭 망한 판에 비대위장 공모?…사람 먼저 바꾸자” 파일 의원실 2018.07.05 37
1857 [라디오인터뷰]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 7월4일 심재철의원 인터뷰 사진 파일 의원실 2018.07.04 33
1856 [지면보도] 심재철 등 한국당 14명, '김성태 재신임 투표' 의총 요구 사진 의원실 2018.07.04 53
1855 [지면보도] [의정단상] 보수가 나아가야 할 길 파일 의원실 2018.06.29 37
1854 [지면보도] [TF확대경] '초재선-3선-중진' 김성태 사퇴 놓고 '수 싸움' 사진 의원실 2018.06.28 35
1853 [지면보도] [경인정가]심재철, ‘보수 그라운드 제로’ 토론 “한국당 환골탈태 필요” 사진 파일 의원실 2018.06.28 34
>> [지면보도] 5시간20분 한국당 의총, 계파 싸움만 했다 의원실 2018.06.26 40
글쓰기
처음페이지 이전 10 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 페이지 마지막페이지